도봉문화원, 10.29. 참사를 위로하는 천도재 봉행 > 문화/교육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교육

도봉문화원, 10.29. 참사를 위로하는 천도재 봉행 11월 27일 도봉산 도봉사에서 불교 전통의 천도재·추모공연 등 열려 뜻하지 않은 참사에 희생된 이들과 유족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534회 작성일 22-12-07 [제1396호]

본문

▲사진 도봉문화원이 주최하고 도봉사암연합회 주관한 ‘10.29.참사일체고혼영가천도재’가 지난 11월 27일 도봉산 도봉사에서 봉행됐다.
도봉문화원이 주최하고 도봉사암연합회 주관한 ‘10.29.참사일체고혼영가천도재’가 지난 11월 27일 오후 2시 도봉산 도봉사에서 봉행됐다.

 이번 천도재는 10월 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사고로 희생된 이들과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했다. 본 의식에는 불교 전통의 천도재를 비롯하여 희생자의 극락왕생을 기원하고 유족들을 위로하는 추모공연으로 진행됐다.

 예부터 명산으로 꼽혀온 도봉산과 그곳에 자리한 수십 여 개의 사찰을 중심으로 우리 전통 불교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서 도봉산 산사축제를 매년 개최했다.

 올해는 도봉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찰음식전을 대신해 최근 발생한 10.29. 사고와 관련하여 천도재 봉행으로 변경되어 진행했으며, 역사 속에서 서민을 위로해주던 불교의 본 정신을 살리기로 한 것이다.

 천도재(薦度齋)는 불교에서 먼저 세상을 떠난 망자의 넋을 위로하는 불교의식이다. 불교의 윤회관에 따라 죽은 사람이 좋은 곳에서 다시 태어나도록 기원하는 천도재는 신라시대부터 그 봉행기록이 전해질 정도로 유구한 의식이다.

 이번 천도재는 사고를 돌아보고 마음 아파하는 모든 이들의 마음을 보듬기 위해 준비됐다. 뿐만 아니라 전통의식을 계승한 천도재 외에도 살풀이, 비나리 등 전통예술에 기반한 추모 공연도 진행됐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큰 사고가 있을 때마다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지만 그 약속이 지켜지지 못한 채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것에 부끄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도봉산 사암연합회장 호연스님은 “여러 사람들의 염원으로 인해서 극락왕생해서 다음 생에는 정말로 아름답고 행복한 삶으로 다시 올 거라는 확인을 가져 본다.”라고 밝혔다.

 한편 도봉문화원 최귀옥 원장은 “아픔을 함께 나누기 위해 이곳에 모여주신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다시는 이런 슬픔을 마주할 일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