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국표 의원, ‘플랫폼 창동61’에 대한 서울시의 책임성 촉구 > 정치/의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의회

홍국표 의원, ‘플랫폼 창동61’에 대한 서울시의 책임성 촉구 오세훈 시장의 서울시 바로 세우기를 통해 플랫폼 창동 61의 비리가 드러나 7년간 170억의 시민 혈세 낭비됐으나, 책임자 처벌은 주의요구 2명에 그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348회 작성일 22-07-27 [제1377호]

본문

▲사진 홍국표 의원
서울시의회 홍국표 의원(국민의힘, 도봉2)은 7월 21일 제311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플랫폼 창동61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밝혀진 비리와 후속조치 문제를 지적하는 5분 자유발언을 진행했다.

 플랫폼 창동61은 국내 최대 규모의 대중음악 공연장인 ‘서울아레나’의 개장에 앞서 창동·상계 일대의 문화예술 역량을 높이고 문화 소외지역이라는 이미지를 개선하고자 2016년 4월에 개관해 2022년 8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오세훈 시장이 추진한 서울시 바로 세우기 과정에서 감사위원회 조사를 받게 됐고, 이례적으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는 과정에서 초기 사업 추진 단계부터 운영하는 동안 곳곳에서 위법하고 부정한 사례들이 다수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서울시는 당해 연도 중에 대규모 예산 편성이 어렵기 때문에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사업 예비비 성격의 대기자금을 사용토록 하고 나중에 플랫폼 창동61 운영으로 수익이 나는 부분을 고려하여 사후에 정산한다는 사업대행 계약을 체결했다. 그 결과 지금까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지출한 운영비와 사업비 등 170억원을 서울시가 부담하여야 한다.

 그 외 서울시의 감사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개관 시기를 무리하게 앞당기기 위해 예산 관련 규정과 절차 미준수 ▲면밀한 검토와 효과성 검증 없이 과도한 공사비 변경과 운영 예산 투입(203억원) ▲불공정한 운영사 선정 과정 ▲중간지원조직(기획운영위원회)의 권한 남용 ▲방만한 예산 지출 ▲사업대행사인 SH공사의 부실한 지도·감독 등이 문제점으로 밝혀졌다.

 홍국표 의원은 “지난 7년 간 시민의 혈세로 특정단체와 특정인이 파티를 벌렸고, 서울시민에게 주어진 것은 170억원짜리 계산서이다. 이번 사건에 따른 징계성 처분이 고작 주의요구 2명으로 끝났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홍국표 의원은 “서울시는 플랫폼 창동61의 운영을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도봉구청에 넘길 계획이나, 결자해지(結者解之)의 태도로 플랫폼 창동61의 운영의 종료시까지 책임을 다 해야 한다.”며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