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언석 도봉구청장, 취임 0시 첫 행보 ‘호우 피해 현장’ > 강북-도봉 구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북-도봉 구정

오언석 도봉구청장, 취임 0시 첫 행보 ‘호우 피해 현장’ 취임식 이전부터 민생 안전 챙기는 ‘현장 구청장’, 첫행보는 ‘민원 현장 점검’ 민선8기 오언석 도봉구청장, “현장을 찾고, 주민의 목소리 듣는 구청장 되고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971회 작성일 22-07-06 [제1374호]

본문

▲사진 취임 첫날 7월 1일 아침, 큰비로 인해 물이 범람한 중랑천변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청소에 나선 오언석 도봉구청장.
민선8기 오언석 도봉구청장의 취임 첫날인 2022년 7월 1일 0시 첫행보가 눈을 끈다. 이날 내린 큰비를 뚫고 호우 속 안전 점검에 나선 것이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7월 1일 0시경 도봉구 쌍문3동 338-1 지점에 집중호우(174mm)로 인한 주택가 축대가 무너짐에 따라 담당 부서 직원들과 현장 점검에 나섰다.

 점검 결과, 주택과 공영주차장을 가로지르는 경계면의 축대(15m×3m)가 무너졌으며, 인접한 차량 1대가 파손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현장을 확인한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즉시 석축 임시 조치와 차량 이동, 접근 금지 명령 등을 지시했다.

 한편 오언석 도봉구청장의 두 번째 행보 역시 ‘민생 안전’이다. 7월 1일 오전 9시 출근과 함께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간밤의 비로 물이 불어난 중랑천변 서원아파트 일대와 대규모 건축 공사장 등의 안전 점검에 나섰다.

 중랑천변은 불어난 물로 산책로 등이 잠기며, 토사물 등이 쌓인 상태다. 오언석 구청장은 주민 통행로를 직접 청소하며, 담당 부서 직원들에게 빠른 현장 복구과 침수된 시설물들의 안전조치 등을 당부했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무엇보다도 안전사고가 나지 않는 것이 관건이다. 직원들이 큰비로 고생이 많지만,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라고 말했으며, “취임식도 전에 비상 상황이 생겨 뜬눈으로 밤을 지샜다. 앞으로도 현장을 살피고, 주민들의 말씀을 듣는 '현장 구청장'이 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