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우이령길 상시 개방 범구민 서명운동 추진 > 강북-도봉 구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북-도봉 구정

강북구, 우이령길 상시 개방 범구민 서명운동 추진 5월까지 3만명 목표…사전예약 없이 자유롭게 우이령길 산행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348회 작성일 22-05-04 [제1365호]

본문

▲사진 강북구청 내방 민원들이 우이령길 상시개방 서명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지난 6일 청와대의 북악산 전면 개방 흐름에 맞춰, 우이령길 상시 개방을 위한 범구민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우이령길은 강북구 우이동과 경기도 양주시 교현리를 잇는 6.8km 옛길로 현재는 북한산둘레길 21구간이다. 1.21사태 이후 우이령길은 안보상의 이유로 1969년부터 41년 동안 폐쇄됐었다가, 지난 2009년 7월부터 다시 민간에 개방됐다.

 현재 우이령길 탐방은 북한산국립공원 내에서 유일하게 사전예약제로만 운영되어 탐방객 수와 이용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이에 강북구는 등산객들이 사전예약 없이 자유롭게 우이령길을 산행할 수 있도록 ‘우이령길 상시 개방 범구민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예전부터 ▲강북구의회 ‘우이령길 전면개방 촉구 건의안 2회’ ▲서울시 ‘우이령길 완전 개방 및 전경부대 이전 요청’ ▲양주시 ‘사전예약제 폐지를 통한 자율적 통행 건의’ ▲민간 삼각산 포럼&양주시 감동365 추진협의체 ’우이령길 전면개방 촉구 공동성명서 채택‘ 등 우이령길 상시개방을 위한 단체들의 건의는 지속되고 있었다.

 구는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범구민 서명운동을 5월까지 3만명을 목표로 다시 시작해, 환경부에 ‘북한산 우이령 상시 전면개방 강북구민 숙원민원 서명부’를 전달할 예정이다.

 우이령길이 상시 개방되면 탐방객이 늘어나 코로나19로 침체 됐던 강북구와 양주시의 지역경제가 활력을 띌 것으로 기대된다.

 서명운동은 강북구청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북악산이 전면 개방됐듯 우이령길도 상시 개방되어 시민들이 자유롭게 탐방할 수 있어야 한다”며 “강북구민의 숙원민원인 우이령길 상시개방 서명운동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