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반대 위한 주민 서명운동 펼쳐 > 강북-도봉 구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북-도봉 구정

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반대 위한 주민 서명운동 펼쳐 국토교통부가 확정된 지하 건설을 지상 경원선과 공용 운행으로 변경 주민편익 보다는 민간사업자에 유리하게 변경…해명과 대책마련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809회 작성일 22-01-18 [제1350호]

본문

▲사진 국회소통관에서 열린 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결정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 중인 이동진 도봉구청장.
1월 9일 주민대표로 구성된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가 결성되어, 1월 10일부터 위원회를 필두로 한 주민 서명운동과 청와대 국민청원 등이 도봉구 홈페이지와 가두서명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GTX-C노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예비타당성조사(2018. 12.)’,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2020. 10.)’을 거쳐 경제성이 확보된 사업으로, 당초 도봉구 전 구간은 지하신설로 계획됐다.

 그러나 본 사업은 사업고시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실시협약을 협상하는 과정에서 민간사업자에 유리하도록 지상건설 구간이 확대.변경(도봉구 창동역-도봉산역 구간 지상화)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사업계획변경에 대한 배경이나 합리적인 설명 요구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지난해 12월 인재근·오기형 의원 등 지역국회의원과 이동진 도봉구청장, 도봉구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교통부의 노선변경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과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 관계자는 “지금도 지상 국철1호선의 소음, 분진, 진동으로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은 국토부의 계획에 대해 분노하고 있으며, 서울에서 GTX-A, B, C 노선 중 도봉구 구간만 유일하게 지상으로 건설된다는 것은 지역주민을 외면하는 처사이다. 우리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주민 서명운동과 감사원 감사청구를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저지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