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종합사회복지관, 청소년 자살예방 위해 3개 복지기관 협력 > 복지관/복지센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복지관/복지센터

창동종합사회복지관, 청소년 자살예방 위해 3개 복지기관 협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553회 작성일 22-09-28 [제1386호]

본문

▲사진 도봉구 초·중·고교 마음건강 안내 전단.
창동종합사회복지관(관장 최영대)은 도봉교육복지센터(센터장 곽은정), 도봉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김미정)와 함께 도봉구 청소년 자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다양한 공동 과업을 수행해왔다.

 창동종합사회복지관을 포함한 3개 복지기관이 청소년 자살예방에 주목한 이유는 우리나라 청소년(9~24세)의 사망 원인 1위가 11년째 ‘고의적 자해(자살)’라는 점이다. 여성가족부 발표에 따르면 2020년 자살로 세상을 떠난 청소년은 10만 명당 9.9명으로 같은 기간 안전사고로 사망한 청소년인 4.1명인 것으로 고려하면 압도적인 수치다.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정을 위한 법률’에 의거 5년마다 ‘자살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나, 도봉구 고유의 실증자료로 활용하기에 어려움이 따르는 관계로 도봉구 청소년의 자살실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고자 도봉구 세 개 복지기관이 연합하여 ‘2021 도봉구 청소년 자살예방실태조사’추진을 결정한 바 있다.

 도봉구 네 개 권역별(도봉, 방학, 쌍문, 창동) 중학교 한 개교씩을 표본 추출하여 2학년 재학생 총 722명을 분석에 활용했다. 도봉구 청소년들의 자살실태 결과 △자살생각률 16.5% △자살계획률 4.4% △자살시도율 2.9%로 모두 같은 시기 전국·서울시 평균을 상회했다. ‘2022 청소년 자살예방 온라인 포럼’(2022.2.24.)을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생중계하여 청소년 자살예방사업의 전 지역사회 공감대를 형성하고, 도봉구 청소년 자살예방 안전망 구축에 박차를 더했다.

 창동종합사회복지관·도봉교육복지센터·도봉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범지역적 차원의 청소년 자살예방 후속 작업을 위하여 9월 10일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기해 도봉구 관내 초등학교(23개교), 중학교(13개교), 고등학교(10개교) 총 46개교에 청소년 자살예방을 위한 안내 전단을 제작·배포했다.

 청소년뿐만 아니라 교사, 학부모에 청소년 마음건강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우울감을 호소하는 청소년들의 조기발견과 개입을 독려하고자 했으며 협력기관 간 청소년 자살예방을 위한 통합지원 시스템 도입을 꾀했다.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은 도봉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02-6956-4501)를 통해 도봉구 다양한 복지기관과 연계하여 통합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창동종합사회복지관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9년째 어르신 대상 자살예방사업을 활발히 운영해 왔으며 올해에는 우울, 자살 등 심리・정서적 위기에 놓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자살예방사업의 외연 확장을 도모했다. 보다 더 효과적인 청소년 자살예방 실천방안을 마련하기 위하여 지역사회 자살예방 네트워크를 구심으로 도봉구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