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운세]7월20일~7월26일 > 금주의운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금주의운세

[금주의운세]7월20일~7월26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9회 작성일 20-07-19 08:58 [제1272호]

본문

■쥐- △96년생: 처음엔 잘나가지만 마무리가 어렵다. △84년생: 협상에 상대방의 의중을 살피자. △72년생: 해왔던 일을 변함없이 진행하자. △60년생: 그간의 고생이 되던 일이 헛되지 않다. △48년생: 사업자는 무리한 확장을 피하자. △36년생: 부동산 문제로 고심하는 운이다.

■소- △97년생: 동지나 타인에게 직선적인 말은 피하자. △85년생: 내적인 문제로 고민하는 일이 있다. △73년생: 이상형의 상대를 만나는 운이다. △61년생: 고집이 황소라면 피곤하므로 자제하자. △49년생: 금전관계라면 일단 피하자. △37년생: 근거리 이동은 길한 운이다.

■범- △98년생: 일을 추진하면 갈수록 일이 꼬인다. △86년생: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이다. △74년생: 변동이나 신규 사업은 금물이다. △62년생: 전혀 생각지 못한 일이 나타난다. △50년생: 번민이 많으니 괴로움이 커져간다. △38년생: 사소한 일로 다투지 말자.

■토끼- △99년생: 사사로운 마찰로 여러 사람이 피곤하다. △87년생: 직업을 구하려면 서북방으로 가자. △75년생: 좌절감을 느낄 수 있는 운이다. △63년생: 실패 뒤에 중토건래 할 운이다. △51년생: 빠른 길보다 조금 둘러가도 좋다. △39년생: 건강이 호전되고 컨디션이 좋아진다.

■용- △88년생: 자만하지 말고 한번더 확인하라. △76년생: 경직된 사고를 버리고 융통심을 키워라. △64년생: 노력과 인내가 따르지 않는 성공은 없다. △52년생: 과욕은 금물이다 구설수를 조심하자. △40년생: 사소한 다툼에 마음이 아프다. △28년생: 실물 분실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

■뱀- △89년생: 오늘 통신이나 문자에 대응하면 불리하다. △77년생: 한 우물만 파는 정신으로 일하자. △65년생: 일에 실수하기 쉬우니 주의하라. △53년생: 인간관계와 금전관계에 조심하자. △41년생: 남과 비교하는 것은 불필요한 행위다. △29년생: 경쟁에서 밀리는 수로 쉽지 않다.

■말- △90년생: 자신의 과오를 인정한다는 것은 좋다. △78년생: 싼 것이 비지떡이니 조심하자. △66년생: 눈앞의 이익만 생각하면 실패한다. △54년생: 문서나 계약서를 세심하게 살펴보자. △42년생: 부동산이나 금전거래에 조심하자. △30년생: 사람들과 함께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

■양- △91년생: 지체한다고 묘책이 생기는 것이 아니다. △79년생: 애인과 의견이 상반되어 고심한다. △67년생: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현실을 직시하자. △55년생: 배우자와의 다툼이 생긴다. △43년생: 건강에 새로운 기운을 맞겠다. △31년생: 돈은 없으니 건강이나 일을 볼 수 없구나.

■원숭이- △92년생: 아무리 좋은 말도 자주하지 말자. △80년생: 윗사람의 충고를 가볍게 여기지 말자. △68년생: 빠진 일이 없는지 점검하자. △56년생: 필요 없는 물건을 구입하여 손재 본다. △44년생: 하는 일이 뜻과 같지 않다. △32년생: 늘어나는 지출을 서둘러 막자.

■닭- △93년생: 부질없는 일에 매달리지 말자. △81년생: 빠른 움직임으로 일을 처리하자. △69년생: 부부에 불안과 걱정을 나타난다. △57년생: 우주학을 생활에 응용하는 게 좋다. △45년생: 자녀 중에 즐거운 소식이 온다. △33년생: 허전하고 쓸쓸함이 자리하고 있다.

■개- △94년생: 마음을 넓게 쓰면 덕이 온다. △82년생: 무리하면 벼랑으로 떨어지기 쉽다. △70년생: 산처럼 거대한 바위가 앞을 가로막는다. △58년생: 건강이나 정서적인 안정을 기하자. △46년생: 살다보면 재수 없는 날도 있다. △34년생: 금전문제로 고민 수 있지만 잘 해결됨.

■돼지- △95년생: 자신을 인정하는 자세로 임해야만 성공한다. △83년생: 남을 먼저 이해하는 마음을 갖자. △71년생: 서북방으로 출행하면 이익이 크다. △59년생: 부실한 부분을 보강하는 운이다. △47년생: 집안문제로 조금 걱정이 온다. △35년생: 누군가가 자신을 이해해주길 바란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