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미경 위원장 “강북구 발전 위한 소통의 창구로서 소임 다하겠다” > 인터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인터뷰


최미경 위원장 “강북구 발전 위한 소통의 창구로서 소임 다하겠다” ◆강북구의회 상임위원장 인터뷰- 최미경 복지건설위원회 위원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613회 작성일 20-07-26 11:24 [제1273호]

본문

▲사진 최미경 복지건설위원회 위원장
제8대 후반기 강북구의회 복지건설위원장에 더불어민주당 최미경 의원(비례대표)이 당선됐다. 총 투표수 14표 중 12표를 득표했다.

 최미경 위원장은 “하반기 복지건설위원회를 이끌면서 주민의 대표로 견제와 감시 역할에 충실하도록 하고, 맡겨주신 소관 상임위 업무에 대해서도 정책적 대안도 제시하도록 하겠다. 많이 응원해 주시고 성원해달라.”고 말했다.

 최미경 위원장은 △2020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제8대 전반기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지낸 초선의원이다.


▲복지건설위원장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당선된 소감은?
-먼저 후반기 복지건설위원장에 추대해주신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강북구민의 삶의 질을 높여줄 다양한 사업들을 복지건설위원회에서 맡고 있어, 복지건설위원장으로서 어깨가 많이 무겁다. 구의회 안에서 중요한 자리를 맡겨주신 만큼, 성원에 힘입어 32만 강북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삶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복지건설위원장으로서의 역할은 어떻게 펼쳐나갈 것인지?
-우선 복지건설위원회 소관 부서가 강북구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생활복지국, 도시관리국, 건설교통안전국이니만큼 집행부의 업무와 관련 조례안 및 예산들을 꼼꼼이 챙기겠다. 경험과 연륜이 있으신 위원들이 포진하고 계신 만큼 집행부에 대한 견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에 대한 깊은 이해와 의정경험을 바탕으로 한 건설적 대안제시 등 집행부를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또한 복지건설위원회 위원들이 더 활발한 상임위 활동을 하시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다양한 현장 활동을 진행하여 현장의 목소리가 강북구정에 반영되도록 도울 것이다.

▲앞으로의 의정활동 방향은?
-8대 강북구의회의 표어가 ‘현장중심의 주민과 함께하는 강북구의회’이다. 처음 구의원으로 활동을 시작할 때에는 구체적으로 실감하기 어려웠다. 집행부의 계획이 멋지더라도, 강북구민의 생활속에서 느낌표를 불러일으키지 못한다면 전시행정에 그치고 마는 경우가 있지 않은가. 그래서 답은 현장에 있다고 생각한다. 문제가 있는 현장에 답이 있는 것, 그래서 주민들의 불편함, 방향제시 등 주민의 목소리에 늘 귀 기울일 것이다. 강북구의 발전을 위한 소통의 창구로서 소임을 다하며, 생활정치의 도구로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다.

▲구민들과 동료의원들에게 하고 싶은 말?
-8대 강북구의회의 선배, 동료의원님들은 다양한 분야의 식견과 경험을 가지고 계시고, 배울점이 많은 분들이라 의정활동을 통해서 성장하는데 좋은 자극들을 많이 받고 있다. 초선의 부족함이 있겠지만, 새로운 시각, 다양한 의견, 끊임없는 노력으로 맡겨주신 복지건설위원장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겠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계신 주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희망과 안심이 될 수 있는 의정활동을 펼치어 힘이 되어드리고 싶다. 필요하다면 현실적인 제도를 마련하고, 구석구석 행정서비스가 미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강북구민들께 믿음직한 기댈 언덕이 함께 되어 주시면 감사하겠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