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돌봄공백은 ‘돌봄SOS센터’가 책임진다” > 행사/모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사/모임

“긴급 돌봄공백은 ‘돌봄SOS센터’가 책임진다” 관계 기관 7개소와 업무 협약…맞춤형 통합 돌봄서비스 제공 나서기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388회 작성일 20-08-02 09:59 [제1274호]

본문

▲사진 긴급 돌봄공백을 줄이기 위해 도봉구가 관계기관 7개소와 지난 7월27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도봉구는 긴급돌봄이 필요한 구민을 위해 ‘돌봄SOS센터’를 8월3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돌봄SOS센터’는 서울시의 새로운 돌봄정책으로 ‘자신이 살던 곳에서 지속적으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돌봄매니저(공무원)가 주민의 긴급한 돌봄욕구에 맞춰 협약된 기관의 돌봄서비스를 신속하게 연계하는 원스톱 맞춤형 통합서비스 창구이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7월27일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한 제공기관 7개소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서비스 제공기관은 △한살림어르신방문돌봄센터 △한결사회적협동조합 △도봉지역자활센터 △노원종합재가센터 등 이다.

 ‘돌봄SOS센터’에서는 일시 재가(요양보호사 등 전문인력이 가정에 직접 방문하여 일상생활 지원), 단기시설 입소지원, 식사지원, 주거편의 등 6대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청은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뿐 아니라 일반주민도 가능하다.

 이용대상은 긴급돌봄이 필요한 65세이상 어르신, 중장년(50~64세), 장애인 중 △혼자 거동하기 어렵거나 독립적인 일상생활 수행이 어려운 경우 △수발 할 수 있는 가족 등이 부재하거나 수발할 수 없는 경우 △공적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이용 중 불가피한 공백이 발생한 경우로 3가지 조건이 모두 충족되어야 한다.

 긴급돌봄이 필요한 어르신, 장애인, 중장년은 주소지 주민센터에서 상담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즉각적인 서비스 제공이 필요한 경우 72시간 내 방문해 돌봄서비스를 연계·지원 한다.

 수급자 및 차상위, 중위소득 85%(한시적 100%)이하 구민은 1인당 연간 최대 156만원까지 서비스 이용비용이 지원 된다. 그 외 구민의 경우 전액 본인부담 해야 한다.

 구는 코로나19로 각종 돌봄서비스의 신청, 조사, 서비스 등이 지연·중지된 상태에서 이번에 첫 시행하는 돌봄서비스 연계로 구민의 돌봄공백 및 돌봄사각지대가 최소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도봉구의 특성상 노인인구가 많아 돌봄서비스의 필요도가 높은데, ‘돌봄SOS센터’ 사업 추진으로 보다 촘촘한 돌봄안전망을 구축하여 도봉구민의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