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건설공제조합, 제68회 정기총회 개최 > 행사/모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사/모임

전문건설공제조합, 제68회 정기총회 개최 1,452억원 최대 흑자 달성, 조합원에게 1,287억원 최다 배당 유대운 이사장 ‘위기 때 도움 드리는 조합’…2년간 경영혁신 성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85회 작성일 20-03-25 12:08 [제1256호]

본문

▲사진 유대운 이사장이 전문건설공제조합 제68회 정기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전문건설공제조합(이사장 유대운, 이하 전문조합)이 3월24일 제68회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2019사업연도 결산안과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안을 의결했다. 1,452억원의 역대 최고 당기순이익을 실현하는 등 우수한 경영성과를 달성한 전문조합은 조직 역사상 최대 규모의 1,287억원(좌당25,000원) 조합원 배당을 3월25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유대운 이사장은 “전문조합은 역대 최대 규모의 좌당 25,000원 조합원 배당을 실시하여 조합이 달성한 경영이익을 조합원께 돌려드림과 동시에, 수수료 인하 및 특별융자를 제공하여 이번코로나 사태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사상 초유의 위기로 건설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가 깊은 혼란에 빠져들고 있는 만큼, 조합원께서 항상 믿고 의지하실 수 있는 전문조합이 되도록 재무건전성 강화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전했다.

 전문조합은 2019사업연도에 1,45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함으로써 2018사업연도에 비해 당기순이익이 366억원 증가했다. 2018사업연도에 처음으로 당기순이익 1천억원의 벽을 넘었던 전문조합은 지속적인 경영효율화를 통해 더 나은 경영실적을 연이어 달성해오고 있다. 전문조합은 1,452억원의 당기순이익 중 1,287억원을 조합원 배당금으로 지급하고 정관 제82조에 따라 이익금의 10% 이상인 164억원을 이익준비금으로 적립했다. 결산 지분액에 따라 출자좌수 1좌당 금액은 93만513원으로 지난해 대비 2,968원 증가했다.

 전문조합은 2019사업연도에 3,747억원의 수익을 얻고, 1,756억원의 비용을 지출했다. 이는 2018사업연도와 비교하여 수익은 292억원이 늘고, 비용은 300억원이 줄어든 수치다.

 영업수익은 보증수수료 인하정책으로 인해 수수료 수입이 감소한 가운데, 공제사업 수익 증가, 임대사업 활성화를 통해 전년대비 56억원 증가한 1,85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외수익은 기준금리 인하 등 전반적인 시장금리의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대체투자 등을 통해 전년대비 236억원 증가한 1,897억원을 달성했다.

 영업비용은 보증지급금이 감소함과 동시에 긴축 운영을 더욱 강화하여 일반관리비를 최소화함으로써 전년대비 287억원 감소한 1,662억원을 지출했다. 영업외비용에서도 부담금을 줄이고 매도가능증권감액손실이 감소하여 전년대비 13억원 감소한 93억원의 영업외비용이 발생했다.

 전문조합 운영위원회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제68회 총회(정기) 소집안을 의결하면서 개최 일시·장소 및 방법은 이사장이 별도로 정하도록 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전문조합은 신속한 배당금 지급을 위해 총회 의결이 필요불가결하다는 점과 대의원의 안전 등을 고려하여 서면의결 방식도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총회에는 대의원 186명 중 185명이 의결권을 행사했으며, 총 의결좌수 460만6,577좌 중 458만1,469좌(90.4%)가 찬성해 2019사업연도 결산안 및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안을 원안의결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