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현대차 임원 미공개정보 이용 부당이득 의혹 조사” > 인물/동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인물/동정


박용진 의원 “현대차 임원 미공개정보 이용 부당이득 의혹 조사” 박용진 의원 “현대차 임원 부당이득 의혹에 국민 분노…금융당국이 의혹 풀어야” 박용진 의원 “금감원이 당장 조사해야”…은성수 위원장 “합당한 조치 취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62회 작성일 21-02-21 09:10 [제1303호]

본문

▲사진 박용진 의원이 17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현대자동차 임원들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금융당국에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을)은 지난 2월17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본시장법 제174조에 따르면 미공개중요정보 이용행위는 금지”라면서 “금액, 액수, 횟수가 문제가 아니라 내부자의 미공개정보 이용 자체가 위법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현대차 임원들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이 이슈가 됐다. 지난 1월 8일 현대차 주가는 애플과 협력 논의 보도 후 급상승했고, 한 달 만인 2월 8일 협력 중단 발표 후 주가가 급락했다. 현대차그룹 5개사 시총은 하루 만에 13조 5천억 원이 증발했다.

 박용진 의원은 “지난 1월 11일부터 27일까지 현대차 전무․상무 등 임원 12인이 주식을 팔았는데, 이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있다”면서 “확인된 건만 3,402주, 8억3천만 원”이라고 지적했다.

 박용진 의원은 “지금 거래소가 모니터링 수준으로 자체 조사하고 있다”면서 “문제는 미공개 정보 이용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면서 별 거 아니라는 거래소의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용진 의원은 “현대차나 거래소 쪽에서는 규모가 크지 않다고 한다. 이로 인해 피해를 본 일반 투자자들은 피가 거꾸로 솟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용진 의원은 “자본시장법 제426조를 보면 이런 일이 있을 때 증권선물위원회가 금감원에 조사를 하게 할 수 있다”면서 “금감원이 당장 정식으로 조사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돌아가서 간부들과 상의해서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