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유일의 구곡(九曲)명소, 절경 속 걸으며 휴식을 > 기관/단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관/단체

국립공원 수도권 유일의 구곡(九曲)명소, 절경 속 걸으며 휴식을 북한산국립공원, 우이구곡 1곡부터 6곡까지 탐방기반 시설 정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515회 작성일 20-10-11 08:27 [제1284호]

본문

▲사진 제 6곡 월영담 전경.
국립공원공단 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박기연)는 올해 북한산 전 지역의 비지정문화재를 조사하는 가운데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우이구곡(강북구 우이동)’에 대한 안내시설 조성이 완료되어 해설프로그램 운영 등 10월부터 본격적으로 탐방객에게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이구곡은 서울에서 유일하게 조선시대 구곡문화 구곡 문화(九曲 文化) : 주자의 고향인 무이산에 무이정사를 열어 그의 학문을 논했으며 자신의 학문적 성취와 다짐을 노래한 무이구곡가에서 유래했으며 조선후기에 유학자들 사이에 산속 경치 좋은 곳을 찾아 학문을 닦음으로써 구곡문화가 유행했다.

 유적으로 남아있는 곳으로써 북한산 만경대에서 발원해 흘러내리는 우이계곡 상류에 펼쳐지는 9개의 비경을 일컫는다. 우이계곡은 만경대, 백운대, 인수봉 등과 어우러진 수석의 풍치가 아름다워 일찍이 시인묵객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현재도 서울 시민들의 쉼터로 사랑받는 계곡이다.

 우이구곡은 1762년경 풍산 홍씨 가문의 홍양호(1724~1802) 선생이 이름을 붙여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도선사 아래 1곡 만경폭(萬景瀑)을 시작으로 2곡 적취병(積翠屛), 3곡 찬운봉(瓚雲埄), 4곡 진의강(振衣崗), 5곡 옥경대(玉鏡臺), 6곡 월영담(月影潭), 7곡 탁영암(濯纓巖), 8곡 명옥탄(鳴玉灘), 9곡 재간정(在澗停)까지 이어진다.

 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는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 도선사를 시점으로 약 2.3km에 걸쳐 1곡부터 6곡까지 종합안내판 1개소, 전망대 4개소와 역사·문화해설 안내표지판 6개소 등 탐방 기반시설을 정비했다.

 아울러, 북한산 우이구곡의 역사와 문화자원을 알아보는 탐방 해설프로그램을 (사)한국산서회와 10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 민웅기 자원보전과장은 “국립공원 내 숨겨진 우이구곡의 비경과 역사·인문학적 컨텐츠를 발굴하여 코로나19로 지쳐있는 국민들께 새로운 탐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